이달의 소녀 출신 츄, 새 둥지 찾았나…바이포엠 계약 가닥

가요 2022. 11.28(월) 18:3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츄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출신 츄가 새로운 둥지를 결정했다.

28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최근 츄는 바이포엠스튜디오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곧 바이포엠스튜디오는 츄의 영입 사실 및 활동 방향성 등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츄는 지난해 말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을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정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또 올해 초 '주식회사 츄'라는 법인 사업체도 만들면서 소속사 이적설이 제기됐다. 당시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한 바 있다.

이후 지난 25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었고,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됐다"라며 츄의 제명 및 퇴출을 발표해 파장이 일었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