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 초음파 사진 그대로…SNS 프로필엔 ‘사산(死産)’

방송 2022. 08.22(월) 13:2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진태현
진태현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박시은이 출산 20일을 남기고 뱃속 아이를 떠나보낸 가운데 남편 진태현의 SNS 글이 먹먹함을 자아낸다.

진태현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시은의 유산 소식을 알렸다. 이후 그는 SNS 프로필 글을 ‘stillbirth, 死産’으로 바꿨다. 프로필 사진은 여전히 태은(태명)의 초음파 사진이라 안타까움을 더한다.

진태현은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 날 우리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다”라고 밝혔다.

이어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 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라며 “저희에게 찾아온 기적 같은 시간 정말 소중하게 간직하고 늘 그랬듯이 잘 이겨내겠다.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우리 가족을 위해 일어서야하니 조금만 더 울다 눈물을 멈추겠다”라고 말했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지난 2015년 결혼해 2019년 대학생 딸을 입양했다. 두 번의 유산을 고백했던 부부는 결혼 7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지만 세 번째 유산의 아픔을 겪게 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진태현은 “너무 큰 사랑으로 위로받고 있는데 댓글이나 DM 답을 못 해드려 죄송하다”라며 “좀 숨을 쉴 수 있을 때 모든 댓글, DM 하나하나 읽고 위로 받겠다. 우리 딸 잠시 떠나는 길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