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 측 "426만원 주차요금, 전산 오류 해프닝"

가요 2022. 08.18(목) 15:0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아이비
아이비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가수 아이비가 400만원이 넘는 주차 요금이 부과되는 해프닝을 겪었다.

18일 아이비 측은 "아이비가 SNS 올렸던 사진은 공연장이 아닌, 콘서트가 끝나고 식사하러 간 인근 주차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산 오류로 인해 일어난 일이다. 오류 해결 후 정상 결제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7일 아이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콘서트 하던 날 주차비"라며 426만 4000원이 찍힌 주차요금 결제판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하지만 이는 전산 오류로 인한 해프닝으로 종결됐다.

한편, 아이비는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서울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15년만의 단독 콘서트 '2022 아이비 콘서트 : 넥스트 페이지'를 개최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아이비 SNS]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