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트와이스 나연·모모·채영 출격…받아쓰기 실력은?

예능 2022. 06.25(토) 19: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놀라운 토요일
놀라운 토요일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놀라운 토요일'에 트와이스가 뜬다.

25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 트와이스의 나연, 모모, 채영이 출격한다.

이날은 나연, 모모, 채영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놀토' 세 번째 방문인 나연은 "받아쓰기 2회차 만에 제가 정말 못 듣는 걸 알았다"며 "오늘은 영웅이 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모모는 "영웅이 될 기회가 생기면 나연에게 양보하겠다"고 말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채영은 지난 출연 당시 먹었던 간식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고백해 도레미들의 공감을 얻은 가운데, 이날은 역대급 해외 특파원의 시장 소개가 펼쳐져 놀라움을 안겼다.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되고, 나연은 영웅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가사에 몰입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냈다. 반전 입담으로 '꼬리칸' 박나래, 한해로부터 스카우트 제의를 받기도 하고, 한해의 말에 홀로 귀를 기울이며 반응해 '리액션 천사'에 등극했다. 모모는 옆자리 김동현과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녹화 초반 김동현의 친절에 부담스러워하더니 어느새 한 팀 같은 호흡을 보여줬다. 급기야 김동현, 문세윤과 '모요태(모모+고요태)'를 결성, 이들을 뛰어넘는 예능감을 자랑해 폭소를 선사했다.

채영 역시 받쓰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소신 발언을 이어가며 실력 발휘를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은 빠른 두뇌 회전으로 결정적 역할을 한 '키컴' 키, 빛나는 추리력을 발휘한 문세윤이 저력을 과시했다. 여기에 받쓰와 웃음을 모두 잡으려다 탈선 위기에 처한 박나래와 한해의 '꼬리칸', 각양각색의 해외 팝스타로 분장한 '그래미존'까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가사 네모 퀴즈'가 출제됐다. 무더위를 식혀줄 아이스크림을 놓고 의리 게임이 진행돼 재미를 더했다. 불꽃 튀는 경쟁이 거듭되며 상상을 초월하는 오답 파티가 벌어졌다. 눈호강 댄스 퍼레이드도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나연은 상큼한 과즙미로, 채영은 소품을 야무지게 활용한 춤사위로 퍼포먼스 장인의 면모를 보여줬다. 모모는 클럽 댄스, 댄스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를 섭렵해 박수를 받았다. 트와이스와 도레미들의 합동 공연도 예고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30분에 방송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