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만' 관전포인트 셋, 안은진X강예원X박수영 여정의 끝은?

방송 2022. 02.06(일) 11:2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한 사람만'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한 사람만’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앞두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 연출 오현종 제작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앞두고 있다. 공개 수배된 표인숙(안은진)과 민우천(김경남)이 결국 경찰에 연행되면서 마지막 이야기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가운데, 주목해야 할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 한규원의 동영상을 본 박수영

그토록 바라던 재벌 3세 구지표(한규원)의 프러포즈를 받은 성미도(박수영). 사랑 하는 사람과 같이 있으면 꽉 차는 기분이 들고, 안심이 된다지만 미도가 느낀 건 불안감이었다. 한 순간에 꼭대기에 올라간 것처럼, 한 순간에 그 행복이 무너져 내릴 것만 같았다. 이 가운데 믿고 싶지 않은 진실과 마주하게 됐다. 몰래 뒤져본 지표의 핸드폰에서 나래청정 신태일(안창환)이 협박성으로 보내온 동영상을 보게 된 것. 지표가 아동 성 착취 사이트의 운영자임을 의미하는 이 영상은 그를 하용근(백현진) 살인사건에 엮어 넣을 수 있는 중요한 증거이기도 하다. 판도라의 상자를 열게 된 미도가 결정적인 키가 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 살인청부업자 김경남이 치러야 할 대가

채송화 연쇄 살인사건으로 번진 하용근 살인사건이 해결된다고 해도 우천은 풀어야 할 숙제가 남았다. 살인청부업자로 살아온 지날 날에 대한 청산이다. 삶에 감흥 없이 사람을 죽여왔던 우천은 인숙을 만나고서야 자신이 무슨 일을 해왔는지 알게 됐다. 사랑은 지난 날의 죄를 용서받고 싶게 했다. 자신이 엮여 들어 갈 것을 뻔히 알면서도 황마진(이봉련) 팀장에게 채송화 사건의 진실이 담긴 나래청정 거래 장부를 넘긴 것도 바로 이 때문이었다. 이미 광수대에서 나래청정 살인 청부 수사도 예고한 바. 우천의 치러야 할 대가 역시 지켜봐야 한다.

◆ 안은진X강예원X박수영, 빛을 향해 가는 여정의 끝

삶의 끝에서 만난 녹색광선 3인방 인숙, 세연(강예원), 미도는 서로의 첫 친구가 되어주며 인간적으로 성장해왔다. 중심을 꽉 잡아주는 맏언니 세연은 자신이 내뱉은 한 마디에 하용근 사건에 엮이게 된 인숙과 미도에게 미안함을 느꼈고, 인숙은 모두를 위해 진실을 비밀에 부치고 모든 걸 뒤집어쓰려 했으며, 결혼을 강행하려 선을 확실이 긋곤 하지만 사실은 마음이 아주 여린 미도는 인숙이 도망치는 걸 도왔다. 그렇게 서로를 의지하며 힘이 돼준 3인방에게 남은 시간은 얼마 없다. 인숙, 세연, 미도 모두 상태가 악화되고 있기 때문. 오래오래 건강만 하길 시청자들의 애틋한 바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빛을 향해 가는 여정을 함께 하고 있는 세 사람의 끝은 무엇일지는 남은 2회 최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한편, 7일 방송 예정이었던 ‘한 사람만’은 휴방하며, 8일(화) 오후 10시부터 15회와 16회(최종회)가 연속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