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리학당' 정동원, 장윤정 위한 신조어 교실 "어쩔티비"

예능 2022. 01.25(화) 08:0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개나리학당
개나리학당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정동원이 '개나리학당'에서 장윤정에게 신조어를 소개했다.

지난 24일 밤 방송된 TV조선 '개나리학당'에 정동원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장윤정이 이사장으로 출연해 '개나리학당' 멤버들과 다채로운 코너들로 세대 간 문화를 배우고 이해했다.

정동원이 "이사장님이 태어난 해에는 뭐가 유행이었냐"라고 묻자 장윤정은 1988년 서울 올림픽의 마스코트였던 호돌이를 언급했다. 이에 정동원은 "우리는 올림픽 하면 평창의 호랑이(가 떠오른다)"라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인 수호랑을 언급하며 세대 차이가 느껴지는 답변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정동원은 장윤정에게 '신조어 퀴즈'를 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정동원이 "어쩔티비"라고 말하자 '개나리학당' 멤버들은 "어쩔전자레인지", "어쩔냉장고", "저쩔티비"라며 장윤정에게 의미를 아는지 물었다.

난생 처음 들은 단어들에 당황해하던 장윤정은 설명을 들은 후 "어쩔마트 같으니라고"라고 센스 넘치게 받아쳐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정동원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진행 실력과 당돌한 입담으로 'MC 신동'다운 면모를 뽐내며 월요일 밤 안방극장을 순수한 웃음으로 물들였다.

TV조선 '개나리학당'은 '미스트롯', '미스터트롯', '국민가수' 등 TV 조선이 발굴한 어린이 출연자들이 보여주는 예능 도전기다. 어른들은 모르는 요즘 애들, 또 요즘 애들은 모르는 어른들의 문화를 서로 배우고 이해하는 본격 '세대 공감 프로젝트'로, 10대부터 70대까지 세대를 초월한 감동과 재미를 선사한다.

한편, 정동원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개나리학당', 매주 화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조선 '개나리학당'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