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영철, 정자와 데이트 후 "사실 영자 더 알아가고 싶었다"

예능 2021. 12.08(수) 22:3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나는 솔로
나는 솔로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정자가 결국 눈물을 보였다.

8일 방송된 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같은 국악기를 선택한 상대와 ‘랜덤 운명 데이트’를 했다.

이날 정순과 데이트를 하고 온 정수는 "한없이 되게 무난했다. 서로 되게 편안했는데 그냥 친구 같았다. 정순도 그렇게 느꼈던 것 같고 사실 굳이 이성적 호감을 느낀 건 저인 것 같은데 나도 막 확실까진 아니고 정순 님도 그냥 친구처럼 느낀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이후 정자와 데이트를 하고 온 영철은 "차라리 고기보다 짜장면 먹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정자를 자리를 떠났고 결국 눈물을 보이며 "내가 (데이트를) 선택한 게 아니니까"라며 "지금은 더이상의 대화는 좀 힘들다"고 말을 잇지 못했다.

정자에게 호감을 보였던 영철은 영자를 불러 "오늘 데이트 즐거웠냐. 처음에 사실 정자님 선택했었다. 영수님 마음에 드냐"며 "정자님보다 영자님을 더 알아가고 싶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를 들은 영자는 "이거를 지금 대답해야 하냐. 천천히 알아가면 될 것 같다"고 당황해했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PLUS '나는 솔로' 캡처]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