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뉴 이어’ 강하늘 “임윤아 목소리 녹음 듣고 연기, 힐링 받았다”

영화 2021. 12.01(수) 11:4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해피 뉴 이어' 강하늘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강하늘이 임윤아와 연기 호흡을 전했다.

1일 오전 티빙 오리지널 영화 ‘해피 뉴 이어’(감독 곽재용)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곽재용 감독, 배우 한지민, 이동욱, 강하늘, 임윤아, 원진아, 김영광, 이광수, 고성희, 조준영, 원지안 등이 참석했다.

강하늘은 임윤아와 연기에 대해 “비대면 로맨스로 데이트를 한다. 신기하긴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재용이는 공무원 시험 5년 째 낙방했다. 꿈도, 희망도 없을 때 우연히 호텔 엠로스에 투숙하게 된다. 거기서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진 분을 만난다. 희망과 꿈을 찾아가는 성장 스토리라고 할까”라며 “힐링을 받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임윤아는 “수연이는 호텔 엠로스의 고객센터에서 일한다. 남다른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목소리가 많이 나오다 보니 발음, 톤에 감정 전달을 집중했다”라고 맡은 역할을 소개했다.

이를 들은 강하늘은 “아무래도 목소리만으로 촬영해야했다. 윤아 씨가 미리 녹음해주셨다. 목소리를 들어 보니 따로 연기할 게 없더라. 듣는 것만으로도 힐링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해피 뉴 이어’는 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호텔 ‘엠로스’를 찾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인연을 만들어가는 이야기다. 12월, 극장과 티빙 동시 공개.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CJ ENM, 티빙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