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나는 맛"…'안다행' 오대환 표 숯불 '甲 짬뽕' 탄생

예능 2021. 11.29(월) 21: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안싸우면 다행이야'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배우 오대환 표 '갑 짬뽕'이 '안싸우면 다행이야'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한다.

29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노승욱, 작가 권정희 이하 '안다행')에서 배우 오대환, 이중옥, 태항호의 자급자족 라이프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오대환, 이중옥, 태항호는 갑오징어를 잡기 위해 야간 조업에서 도전한다. 이 가운데 '저질 체력' 이중옥과 '도시남' 태항호가 승부욕을 불태운다. 오대환이 "저녁에 갑오징어가 잡히면 짬뽕을 해주겠다"며 사기를 높였기 때문.

두 사람의 열정으로 오대환은 메인 재료 갑오징어를 비롯해 굴, 바지락, 게 등을 넣은 일명 '갑 짬뽕'을 선보인다. 여기에 이중옥이 직접 반죽한 면과 숯불 향까지 더해져 '안다행' 베스트 요리에 등극한다는 귀띔이다. 오대환의 예술적인 칼 솜씨 또한 시선을 사로잡는다.

대망의 '갑 짬뽕' 먹방도 '안다행'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태항호는 짬뽕 국물을 맛보자마자 "눈물 난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빽토커'로 함께한 이준혁은 세 사람의 전투적인 먹방에 "현기증 난다"며 넋을 놓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오대환의 최고급 짬뽕 요리와 이중옥, 태항호의 케미를 담은 '안다행'은 오늘(29일) 오후 9시에 확인할 수 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