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김종민, 현실판 ‘D.P.’ 윤 일병 사망 사건 분노…감춰진 그날의 진실은

예능 2021. 10.31(일) 21:0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선녀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김종민이 ‘윤 일병 사망 사건’ 진실에 분노한다.

31일 오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이하 ‘선녀들’)에서는 군대 내 문제를 사실적으로 드러내 화제를 모은 드라마 ‘D.P.’를 소환하며, 드라마보다 더한 ‘현실판 D.P.’를 이야기한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은 2014년 윤 일병 사망 사건을 재조명할 예정이다.

이날 ‘선녀들’은 야만의 시대라고 할 정도로 폭언과 폭행이 난무한 군대 이야기에 충격을 금치 못한다. 그 중에서도 윤 일병 사망 사건은 가해자들의 고의적인 은폐, 허위 진술로 단순 사고로 묻힐 뻔했다가, 4개월 만에 처참한 죽음의 진실이 드러나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사건이다.

‘선녀들’은 윤 일병 사망 사건 속으로 들어가 그 진실을 파헤친다. 사건 하루 전으로 돌아간 ‘선녀들’은 윤 일병이 감당해야 했던 끔찍한 가혹 행위에 대해 이야기한다고. 윤 일병이 사망하던 그 날의 전말을 듣던 김종민은 “이 정도면 고문 아니냐”라고 분노하는 모습을 보인다. 여기에 이를 집단적으로 은폐한 사실에 김종민은 울컥한다고 해, 세상에 감춰졌던 그날의 진실은 무엇인지 관심을 더한다.

무엇보다 ‘선녀들’은 스페셜 마스터들과 윤 일병 사망 사건을 다양한 시각으로 재조명한다. 영화 ‘재심’,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의 모델이 된 재심 전문 변호사 박준영이 ‘법률 마스터’로 함께해 기대를 높인다. 박준영 변호사는 그가 바라본 윤일병 사망 사건을 진솔하게 풀어낸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선녀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