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리헤이 "허니제이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예능 2021. 10.29(금) 16:1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리헤이
리헤이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스트릿 우먼 파이터' 리헤이가 무대에 임했던 각오를 털어놨다.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종영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가비(라치카), 리헤이(코카N버터), 허니제이(홀리뱅), 아이키(훅), 리정(YGX), 효진초이(원트), 노제(웨이비), 모니카(프라우드먼), 권영찬CP, 최정남PD이 참석했다.

이날 인상깊은 크루의 무대가 있었냐는 질문에 허니제이는 "모든 크루가 멋있고, 인상 깊었지만 코카앤버터를 보면서 '많이 컸다. 잘 컸다. 멋있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나랑 계속 했으면 이 무대를 못 봤을 거 같다. 어쩌면 우리가 되게 결과적으로는 좋은 결과를 낳았구나. 지금의 동생들한테도 나 때문에 못하는 내가 막고 있는 무언가가 있겠다고 생각했다. 많은 생각을 하게 된 무대였다"며 "퍼포먼스도 멋있었지만, 개인적인 사연도 있다보니까 많은 생각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리헤이는 "솔직히 그 마음도 있었던 거 같다. 이 팀으로 출연을 결심하게 되면서 오로지 저희만의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우리도 이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사람들이라는 것을. 언니가 보게 되니까 조금 더 열심히 했던 거 같다. 개인적으로 '저 이만큼 잘합니다'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를 지켜보던 가비는 "훈훈한 모습 때문이 아니라 훅이라는 크루가 놀라웠다. 훅이라는 크루를 보면서 환호성을 질렀다. 특히 매가크루 영상을 보면서 외국에서 하는 대회같았다. 처음에는 라이벌 구도로 나왔는데, 지금은 존경하는 언니이자 팀"이라고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에 아이키 역시 "저도 꼭 이야기 하고 싶었다. 라치카 무대를 보고 너무 좋았다. 가비가 얄밉긴 했지만 인정해주고 싶었다. 제 마음의 원픽이다"라고 웃었다.

한편 지난 26일 종영된 '스우파'는 라치카, 코카엔버터, 홀리뱅, 훅, 프라우드먼, YGX, 웨이비, 원트 등 댄서 크루가 출연해 'K댄스 신드롬'을 만들어내며 높은 화제성을 기록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net]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