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킹' 정호영, 육즙까지 완벽한 전진의 규카츠에 '엄지 척'

예능 2021. 10.29(금) 09:3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쿡킹
쿡킹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셰프 정호영이 예리한 심사평으로 긴장감을 자아냈다.

지난 28일 오후 JTBC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이 방송됐다.

이날 '쿡킹'에서 정호영은 심사위원으로 출연, 전진과 오지호, 규현, 우주소녀 수빈, 유재환 등 새로운 도전자들에게 적절한 조언과 심사평을 전해 시선을 끌었다.

정호영은 소고기를 활용한 요리를 선보여야 하는 예선전에서 유재환이 중요한 재료인 마늘을 태우자 걱정하는가 하면, 요리 과정을 묵묵히 지켜보는 모습으로 프로페셔널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우주소녀 수빈의 고기 요리를 맛본 정호영은 "소스를 먹었을 때 기대감이 컸다"라며 소스의 맛을 칭찬하는가 하면, 이어 "튀김 옷이 질겼다"라고 언급, 작은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평으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전진의 먹음직스러운 규카츠 요리가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자, 정호영은 "저보다 더 나은 것 같다"라고 재치 있는 멘트를 던지며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쿡킹'에서 물오른 예능감은 물론, 상세한 멘토링으로 존재감을 빛낸 정호영은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랜선 장터' 등 다채로운 방송으로 대중과 만나고 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쿡킹' 캡처]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