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한영애 “해바라기 시절 록에 심취…연극에 빠지기도”

방송 2021. 10.26(화) 08:4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아침마당' 한영애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가수 한영애가 과거 연극배우로 활동했다고 밝혔다.

26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화요초대석’ 코너가 그려졌다.

이날 화요초대석에는 한영애와 기타리스트 함춘호가 출연했다.

한영애는 “제가 해바라기 시절 록 음악에 심취했다. 어느 날 리더한테 ‘우리 록 음악 하면 안 될까’라고 했더니 단호하게 ‘안 돼, 우리는 통기타 그룹이다’라고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던 찰나 세미 뮤지컬 섭외가 왔고, 록 음악 반주에 소리 지르고 연기하고 노래했다. 그게 계기가 돼 연극에 빠져 들었다”라고 회상했다.

한영애는 “연극에 적당한 목소리는 아니다. 허스키기 때문에 배음이 많다”면서 “대사를 하면 소리가 그대로 들어와야 하는데 나가는데 퍼지더라. 연극할 때는 다른 발성을 써야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극할 때는 음악을 듣지도 않았다. 청년 때는 갈등이 생기지 않나. ‘과연 내가 연극배우로서 조금 더 발전할 수 있을까’라는 갈등이 왔다”라며 “헤매다가 이정선 씨를 우연히 만났다. ‘너는 노래해야할 애가 거기 가서 노냐’라고 하더라. 그때 음악이 생각이 들어 85년도에 솔로 데뷔를 했다”라고 전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1 '아침마당' 캡처]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