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홍성기, 하하 17년 전 과거 폭로에 아내 별 당황

예능 2021. 10.25(월) 23: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동상이몽2
동상이몽2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홍성기가 하하의 17년 전 과거를 폭로한다.

25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이현이 남편 홍성기와 하하의 17년 전 악연(?)이 공개된다.

최근 이현이는 동갑내기 절친 별과 김수미를 집으로 초대했다. 이현이와 마찬가지로 육아로 지친 워킹맘 별과 김수미를 위해 남편 홍성기가 ‘홈캉스’를 준비한 것. 홍성기는 직접 음식까지 대접하며 자상한 남편의 면모를 보여줬다. 하지만 훈훈한 분위기도 잠시, 홍성기가 “하하를 17년 전에 만난 적이 있다”, “하하에게 서운했었다”라며 폭로해 별을 당황하게 했는데. 이에 별은 하하에게 연락해 “여보가 큰 실수를 했더라”라고 말을 전했다고 해 더욱 궁금증을 모은다.

한편, 별과 김수미가 남편에 대해 폭로전을 벌였다. 둘의 남편인 하하와 개코에 대한 ‘노필터’ 뒷담화(?)를 시작으로 부부의 권태기까지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이현이, 홍성기 부부도 2년간 사이가 좋지 않았던 역대급 사건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당시 홍성기는 아내의 발소리조차도 듣기 싫었다고 털어놓았다는데. 급기야 이현이는 다음 생에도 지금의 남편과 결혼하겠냐는 물음에 "안 태어나고 싶다"라며 폭탄 발언을 해 보는 이들을 당황케 했다. 이현이, 홍성기 부부의 역대급 사건은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어 별, 김수미도 탐낸 이현이의 모델룩이 공개됐다. 금방이라도 터져버릴 것 같던 이현이 옷장의 옷들을 절친 별, 김수미에게 나눠주기로 한 것. 공개한 옷들에는 명품부터 화려한 드레스까지 다양했다는데. 이현이는 하나씩 주인을 찾아가는 모습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한편,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김숙과 이지혜도 “무조건 가져가야지”, “다음에 (이현이) 집으로 가야겠다”라며 역대급 관심을 쏟았다는 후문이다. 과연 모델 이현이의 옷장에는 어떤 의상들이 자리 잡고 있을지, 톱 모델 이현이의 초호화 옷장에 관심이 쏠린다.

'동상이몽2'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