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의 탄생' 박상면→찬미·주호, 전무후무 신선한 웃음 예고…11월 공개

방송 2021. 10.25(월) 14:1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가족의 탄생'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OTT 플랫폼 시즌(seezn)의 시트콤 '국가의 탄생'이 11월 1일(월) 공개를 확정하고, 대한민국의 웃음을 책임질 캐스팅을 공개했다.

'국가의 탄생'이 대한민국 시트콤의 부활을 선언하며 차별화된 OTT 플랫폼 시즌(seezn)에서 11월 1일(월)에 첫 공개를 확정하고 '도른자' 가족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를 공개했다.

'국가의 탄생'은 새로운 나라 '파라다이시움'을 건국한 한 가족의 통쾌하고 엉뚱한 좌충우돌 에피소드들을 담은 헬조선 대리만족 건국 시트콤.오랜 시간 동안 병맛 코미디의 진수를 선보이며 네티즌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은 만화가 고리타의 네이버 인기 웹툰 ‘국가의 탄생’을 원작으로, 탄탄한 스토리와 업그레이드된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영화 '위험한 상견례'와 '음치클리닉' 등을 연출한 코미디의 대가 김진영 감독과 tvN '꽃할배 수사대', KBS2 '별난 며느리' 극본을 담당한 문선희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하고, 신예 신도형, 김도형 작가가 극본의 집필을 맡는 등 웃음 장인들이 의기 투합하여 시선이 쏠리는 중.

여기에 시트콤의 새 역사를 쓴 MBC '세 친구'를 비롯 TV와 영화를 넘나들며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박상면이 카리스마 있는 척하지만 소심한 허당 아빠 '곽성욱' 역을, 많은 사랑을 받은 MBC '하이키! 짧은 다리의 역습' 등 다양한 작품 속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인 배우 윤유선은 법대 출신의 운동까지 만능인 엄마 '민복자' 역을 맡아 환상의 부부 케미를 펼친다. 그뿐만 아니라 통통 튀는 매력으로 사랑받는 그룹 AOA의 멤버 김찬미는 지기 싫어하는 다혈질의 냉미녀 첫째 '곽소연' 역을, 무대와 방송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인 그룹 SF9의 멤버 주호는 IQ200의 천재인 둘째 '곽호국' 역을 연기하며 현실 남매 시너지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마지막으로 매번 놀라운 연기 실력을 뽐내는 아역 배우 박상훈은 협상과 중상모략의 달인 막내 '곽호연' 역으로 이른바 '도른자' 가족 구성의 방점을 찍으며 기대감을 상승시켜 준다.

공개된 포스터에서는 황족과 같은 차림새로 국가의 깃발 앞에 서서 경례를 하고 있는 한 가족의 만족스러우면서도 경건한 표정이 벌써부터 웃음을 자아낸다. 더해 '파라다이시움'의 소심한 초대 황제이자 아빠 '곽성욱'(박상면), 뇌섹녀 황후이자 엄마 '민복자'(윤유선), 다혈질 냉미녀 황녀이자 장녀 '곽소연'(찬미), IQ 200의 천재 황태자이자 큰 아들 '곽호국'(주호), 허세 가득한 황자이자 작은 아들 '곽호연'(박상훈) 등 각자의 개성으로 중무장한 매력적인 가족 구성원들에게서는 빅 재미의 기운이 물씬 풍기며 유쾌한 에너지를 전한다. 여기에 '펀하고, 쿨하고, 섹시한 옥탑방 건국 이야기'라는 카피는 작은 옥탑방에서 새로운 국가 '파라다이시움' 설립을 선포한 이 '도른자' 가족의 예측불허한 기행을 예고해 더욱 흥미를 유발한다.

한편 '국가의 탄생'이 단독 공개될 OTT 플랫폼 시즌(seezn)은 다른 플랫폼에서 시도하지 않는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와 차별화된 시청 환경을 제공하며 토종 OTT의 신흥강자로 주목받고 있다. 시즌(seezn)은 '국가의 탄생'을 통해 대한민국 시트콤의 부활을 알리며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처럼 새로운 국가 '파라다이시움'의 건국을 선언한 '도른자'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시트콤 '국가의 탄생' 첫 에피소드는 11월 1일(월)에 시즌(seezn)을 통해 공개된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코탑미디어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