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측 "김선호, 하차 결정…촬영분 최대한 편집할 것" [공식]

예능 2021. 10.20(수) 12: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김선호
김선호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을 인정한 가운데 '1박 2일'에서 하차한다.

KBS2 예능프로그 '1박 2일 시즌4' 측은 20일 "제작진은 최근 논란이 된 김선호씨의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촬영된 방송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편집해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선호의 하차 소식은 현재 함께 출연 중인 멤버 연정훈, 문세윤, 딘딘, 김종민, 라비에게도 이미 통보된 상황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선호는 최근 전 여자친구 A씨에게 혼인 빙자, 낙태를 종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침묵으로 일관하던 김선호는 논란이 일어난 지 사흘 째인 오늘(20일) 오전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라고 모든 논란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라며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다음은 KBS2 '1박 2일 시즌4'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KBS2 '1박 2일 시즌4' 제작진입니다.

제작진은 최근 논란이 된 김선호 씨의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이미 촬영된 방송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편집해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입니다.

앞으로 최선을 다해 좋은 방송 만드는 1박2일팀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