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불러줘' 스타 인생 담긴 '자서곡'으로 전하는 꿈+희망 [종합]

예능 2021. 10.19(화) 12:0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나를 불러줘
나를 불러줘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나를 불러줘'가 세상에 단 하나뿐인 노래로 지친 이들에게 힐링을 선사한다.

19일 오전 MBC 에브리원 신규 음악 토크쇼 '나를 불러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유세윤, 장도연, 김정민, KCM, 김재희, 유재환, 안성곤 PD, 나불밴드가 참석했다.

'나를 불러줘'는 스타 의뢰인과의 토크를 통해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노래’를 탄생시키는 음악 토크쇼로 ‘스타의 인생 이야기’와 ‘노래’라는 소재를 접목시킨 신개념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자서곡’이란 자신의 이야기를 직접 서술하는 ‘자서’와 음악 작품을 뜻하는 ‘곡’이 하나가 된 단어로, 매회 의뢰인의 의뢰에 따라 색다른 주제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이날 안성곤PD는 조용필 '꿈' 탄생 비화를 소개하며 "노래 한 곡이 얼마나 많은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는지 느꼈다. 스타들도 자신의 에피스도와 경험이 있다. 많은 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라며 "스타들이 만든 노래 한 곡이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사서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길"이라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나를 불러줘' MC로는 유세윤, 장도연을 필두로 유재환, 부활 김재희, KCM, 김정민이 함께한다.

김정민은 "재밌겠다고 생각했다. 2년 전에 UV와 함께 코로나 응원가를 발표한 적 있다. 제목이 '정민이형'이었다. 그게 의미가 너무 좋았다"며 "프로그램 콘셉트가 의뢰인들의 인생을 듣고 그들의 이야기를 책이 아닌 음악으로 만든다. 내가 꼭 참석해야 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다. 꼭 함께하고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나를 불러줘'를 통해 첫 예능 고정에 나선 김재희는 "예능을 안 해봤다. 음악이 잘 어우러진 예능이라고 해서 와닿았다. "오래가고 싶은 프로그램이다. '1박2일', '런닝맨' 정도로 오래갈 거 같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더셀럽 포토
‘나를 불러줘’는 국내 최정상 세션들로 구성된 ‘밴드 나불나불’을 결성해 라이브를 선보인다는 점에서 차별점을 지닌다. 이들은 의뢰인이 좋아하는 ‘인생 명곡’ 뿐만 아니라 인생 토크에 어울리는 음악을 즉석 선곡, 연주하며 분위기를 더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유세윤은 "토크쇼같으면서도 음악쇼같기도하고 감동도 있고 힐링도 된다.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프로그램이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곡을 의뢰한 첫 번째 게스트는 배우 김수미다. KCM은 "(김수미가) 화면에서 보이는 것처럼 강할 것 같지만 내면에 따뜻함이 많이 나온다. 이 프로그램이 의뢰인들의 속 깊은 이야기가 따뜻하게 자서전처럼 나온다는 게 감동이다"라고 귀띔했다.

또 섭외하고 싶은 의뢰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재희는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오일남 선생님을 모시고 싶다. 한 인터뷰를 보니 인생이 순탄치 않더라"고 말했다. KCM은 정우성, 이정재, 고소영 등을 꼽으며 "한류를 대표하는 1세대들이 가지고 있는 이야기가 깊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끝으로 출연진들은 음원 차트인 시 저작권을 기부하겠다고 밝히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나를 불러줘'는 이날 오후 11시 30분 첫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에브리원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