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이세희에 "우리집에 오래 있어달라"

방송 2021. 10.17(일) 19:5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KBS2
KBS2 '신사와 아가씨'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지현우가 이세희에 대해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KBS2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이영국(지현우)과 박단단(이세희)이 의도치 않게 손을 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공포 체험을 하던 중 놀란 이영국과 박단단은 얼떨결에 손을 잡고 뛰쳐나왔다.

뒤늦게 이를 자각한 이영국은 "이게 어떻게 된거지. 오해하지 말아라. 난 제니손인 줄 알고 제니 무서울까봐 분명 제니 손을 잡았는데"라고 당황했다.

박단단은 "아니다. 회장님. 제가 죄송하다. 갑자기 귀신이 튀어나서 너무 놀라서 저도 제니 손인 줄 알고. 저도 정말 회장님 손인지 정말 몰랐다"라고 침착하게 말했다.

어색한 분위기가 감돌자 이영국은 "그래도 제가 손 잡아줘서 안 무서웠죠?"라며 머쓱해했다. 이후 이영국은 박단단에 "오랜 만에 애들이랑 정말 신나는 하루엿다. 다 박선생 덕분이다. 고맙다. 기분이 너무 좋다. 나도 재미있었지만 애들이 저렇게 좋아할 줄 몰랐다. 애들이 더 크기 전에 자주가자. 다음에도 박선생 같이 가자"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세종이가 박선생 그만둘까봐 걱정 많이 한다. 우리 애들이 박선생을 정말 많이 좋아한다. 박선생 우리 집에 오래 있어주면 좋겠다"라고 부탁했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캡처]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