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오은영, 오나미에 "정상적 퇴행 필요…남친과 방귀 터야"

예능 2021. 10.17(일) 18:5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SBS
SBS '집사부일체'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오은영 사부가 오나미의 고민을 해결해줬다.

1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오은영 사부가 고민 상담을 하는 모습이 그려졋다.

이날 방송에서 예스녀로 등장한 오나미는 부탁에 거절하지 못하는 이유에 "바보 같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오은영은 "나미 씨는 다른 사람에게 좋은 사람이고 싶어한다. 그래서 좋은 모습만 보이려고 하는 거다. 예를 들어 남의 부탁을 못 들어주면 상황이 못 들어줄만하거나 내가 생각할 때 불가능하다고 판단하면 되는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나미 씨는 있는 그대로 원래 좋은 사람이다. 자꾸 언제나 나이스하고 방귀도 안 트고 이런 모습을 보여주는 것만이 나를 좋아해줄 것 같은 거다. 사실 마음 밑면에 거절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거다"라며 "바꿔 얘기하면 어떤 상황에서도 '난 괜찮은 사람이야'가 흔들리고 있다는 이야기고 자존감이랑 연관 관계가 많다. 자긍심을 마음 속으로 갖고 계셔야한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남자친구와의 고민에 대해서도 오은영은 "고민을 털어놓지 못하는 정상적 퇴행이라고 한다. 아주 가까운 관계에서 퇴행함으로써 마음의 진정과 위로를 얻는 거다"라며 "정상 퇴행 중에 방귀도 있다. 생리적 현상을 표현하는 건 잘못도 아니고 나쁜짓도 아니다. 편안한 애인한테 생리적 현상을 표현 못하는 건 안된다. 방귀는 터야되는 거다"라고 조언했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SBS '집사부일체' 캡처]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