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딸한테 무슨 말을 한 거냐” 신현빈 의심

방송 2021. 10.14(목) 23:0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고현정이 신현빈을 의심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에서는 딸 안리사(김수안)의 이상증세에 놀란 정희주(고현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안리사는 귀가 안 들린다고 이상증세를 보였다. 정희주는 구해원(신현빈)과 만나 “네가 한 일 후유증 같다. 리사가 널 본 모양이다. 그래서 더 충격이 온 것 같다”면서 “대체 뭘했길래 집 앞에 있었냐”라고 물었다.

구해원이 산책하러 왔다고 하자 정희주는 “리사가 그 일에 대해서 말을 안 한다. 상담한 선생님이 리사가 화난 이유에 대해 외면하고 있는 것 같다더라. 그러다 터지면 어제 같은 사단이 난다고”라며 “그일 전에는 잘 웃고, 착하고 순한 아이였다. 이런 일 없었다”라고 전했다.

구해원은 정말 없었냐고 되물으며 “제가 만난 학부모들이 다 비슷하더라. 자기애가 이상할 거란 생각을 안 한다”라고 말했다.

정희주가 “너 리사한테 뭐라고 했다며. 때리고 나서 뭐라고 한 거냐”라고 묻자 구해원은 “그만하라고 했다. 내가 다 알고 있으니까”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너를 닮은 사람' 캡처]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