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김소연 상무 “국내 OTT와 차별점? ‘스타’ 브랜드”

방송 2021. 10.14(목) 14: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디즈니+'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김소연 상무가 국내 OTT와 디즈니+의 차별점에 대해 설명했다.

14일 오전 디즈니+ 코리아 미디어데이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오상호 대표,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 김소연 상무 등이 참석했다.

제이 트리니다드는 디즈니+만의 차별점에 대해 “방대한 콘텐츠”라며 “다양한 콘텐츠를 디즈니+에서 만날 수 있는 게 가장 큰 차별 포인트다”라고 말했다.

김소연 상무는 “많은 분들이 ‘스타’ 브랜드는 생소할 것이다. 성인 타깃이지만 전 연령대가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인기 있는 TV 시리즈물, 예를 들어 ‘워킹데드’ ‘위기의 주부들’ 등 포함되어 있다”면서 “아시아 각국에서 제작되는 오리지널 작품까지 포함되어 있다. 항상 새롭고, 흥미로운 스토리텔링과 저희만의 독창적인 것으로 한국 소비자들에게 제공해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국내 콘텐츠의 투자 계획에 대해 제이 트리니다드는 “스토리텔링은 핵심이다. 고품질의 세계적인 콘텐츠를 제작하는데 적극적으로 투자해오고 있다. 이러한 디즈니의 철학을 한국에서도 이어갈 것이다. 향후 몇 년간 대대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고품질 매력적인 콘텐츠가 아태지역과 한국에서 탄생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소연 상무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로컬 콘텐츠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높은 수준의 콘텐츠가 제작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한국 소비자들에게 로컬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준비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디즈니+는 오는 11월 12일 한국에 출시된다.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디즈니 핵심 브랜드들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다.

디즈니+ 구독자는 한국에서 월 9,900원 또는 연간 99,000원으로 디즈니+ 오리지널부터 디즈니 클래식, 최신 블록버스터까지 영화, TV 시리즈, 다큐멘터리, 숏폼(short-form) 영상 등 폭넓은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즐길 수 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디즈니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