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 암투병 의혹' 최성봉 "앨범 제작 10억 필요"→펀딩 취소

가요 2021. 10.14(목) 10:0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최성봉
최성봉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거짓 암 투병 의혹에 휩싸인 가수 최성봉이 크라우드 펀딩을 취소했다.

지난 13일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한 와디즈 측은 "메이커의 프로젝트 취소에 따라 펀딩이 종료 됐다. 펀딩에 참여했던 서포터들의 경우 결제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본 프로젝트는 메이커의 투병생활과 관련된 서포터님의 신고접수가 이루어져 펀딩서비스 메이커 이용약관 및 신고하기 정책에 따라 메이커에게 구체적인 사실확인을 요청했다"면서 최성봉의 거짓 암 투병 의혹이 제기된 이후의 상황들을 알렸다.

와디즈 측은 "지난 7일 외부채널을 통해 암투병 의혹에 관한 내용을 확인했고, 8일 펀딩 서비스 메이커 이용약관에 따라 메이커측에게 사실확인 근거자료를 요청했다. 12일 메이커는 계속적인 프로젝트 진행이 어려운 상황을 이유로 프로젝트 취소 의사를 밝혔다"라고 전했다.

더셀럽 포토


앞서 최성봉은 "앨범 제작을 위해서는 목표액이 총 10억원이 되어야 한다. 그래야 제가 만들려고 하는 음악과 뮤직비디오를 만들 수 있다"면서 '삶과 죽음 사이에서 꿈을 향해 달려가는 가수 최성봉의 희망 프로젝트'라는 이름의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한 바 있다.

최성봉은 최근 거짓 암투병 의혹에 휘말렸다. 한 유튜버는 최성봉의 진단서가 모두 가짜며 지난 3년 동안 병원 진료 기록도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최성봉이 억대에 달하는 후원금을 유흥업소에 다니거나 여자친구와 여행을 다는 데 사용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최성봉은 지난 12일 자신의 팬 카페를 통해 "물의를 일으키고 상심을 안겨드려 죄송하다. 소중한 후원금 돌려달라고 해주시는 회원님에게는 당연히 돌려드리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죄송하게도 현재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6만5480원이다. 어떻게든 마련해서 후원금 드리고 떠나겠다.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가짜 암투병에 대해서는 해명하지 않았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봉봉컴퍼니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