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이상엽X러블리즈 미주, 승부욕 발휘…찐남매 케미스트리

예능 2021. 10.02(토) 14: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tvN ‘놀라운 토요일’
tvN ‘놀라운 토요일’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놀라운 토요일’에는 배우 이상엽과 러블리즈 미주가 출격한다.

2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이상엽과 미주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놀토’ 첫 방문인 이상엽은 ‘케바케(케이스 바이 케이스)’ 승부욕의 소유자임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평소 승부욕이 없고 팔랑귀지만, 저를 밀어주거나 만만하게 본 상대가 잘하면 승부욕이 폭발한다고 설명했다. 김동현은 “이상엽 같은 분들이 출연하면 제 에너지가 올라온다”고 도발, 이상엽 또한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욱한다”며 승부사 기질을 발동했다.

지난 첫 출연에서 깜짝 받쓰 실력으로 ‘명예의 전당’에 올랐던 미주는 이상엽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제가 받쓰를 잘해서 마음 여린 이상엽이 위축될까 걱정”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이상엽은 미주의 우려와 달리 종횡무진 활약했다.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내고 결정적인 단어까지 캐치했다. 이상엽의 승승장구에 김동현은 꽉 채운 받쓰 판을 공개하고는 “‘놀토’의 꼴찌가 이 정도다”라며 신경전을 벌여 쫄깃함을 선사했다.

또한 이상엽은 성대모사 퍼레이드도 선보이는 등 ‘놀토’에 완벽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도레미들의 격한 호응에 “‘놀토’에는 저한테 뭐라 하는 사람이 없다”며 뿌듯해하다가도 순식간에 매운맛 리액션으로 돌변한 도레미들의 극과 극 반응에 당황하기도 해 재미를 더했다. 미주 역시 아이돌계 희극인다운 남다른 예능감과 유쾌한 입담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이상엽과의 찐남매 케미스트리도 흥미를 돋웠다.

한편 이날은 도레미들을 잔뜩 긴장하게 만든 고난도의 문제가 출제됐다. 이상엽과 미주가 “못 맞히면 큰일난다”고 입을 모은 노래와 제작진이 3년간의 연구 끝에 찾아냈다는 이른바 ‘공기 반 소리 반’ 하키의 남자 버전 노래가 연달아 등장한 것. 아비규환의 상황 속 ‘키어로’ 키, ‘고인물’ 문세윤, ‘캐치보이’ 피오, 날카로운 촉의 태연이 고군분투를 이어갔고, 한해 역시 영웅의 자리를 노렸다. 그런 가운데 이날은 ‘반전의 반전’ 특집에 걸맞은 반전의 받쓰 결과가 펼쳐졌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신·구조어 퀴즈’ 드라마 편이 나왔다. 특히 시원한 소르베 간식을 놓고 의리 게임으로 치달으며 도레미들의 승부욕을 자극했다. 태연은 소르베를 향한 의지에 불탄 나머지 황당 사건의 주인공이 됐고, 이상엽은 한껏 민감해진 도레미들을 보며 “여기 출연진들은 왜 다 화가 나 있냐”고 투덜대 웃음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퍼포먼스 대신 생목 노래 실력을 발휘한 이상엽, 대전 아저씨와 환상적인 맨발 퍼포먼스를 공개한 미주까지 풍성한 재미는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