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파더’ 허재 “이순재 아들로 캐스팅, 처음엔 의아했다”

예능 2021. 10.01(금) 11:3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갓파더' 허재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농구 감독 허재가 아들 역할로 캐스팅 된 소감을 밝혔다.

1일 오전 KBS2 새 예능프로그램 ‘新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해룡 PD, 이순재, 주현, 김갑수, 허재, 장민호 등이 참석했다.

허재는 이순재의 아들로 캐스팅된 소식에 “처음에는 의아하게 생각했다. 한 아버지로서 아들이 둘이 있는데 이걸 받았을 때 과연 어떻게 해야 하나 싶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아버지한테 사랑만 받았지 제가 한 게 없더라. 이번 기회를 통해서 아버님에게 못해드렸던 모든 걸 해내야겠다고 생각했다. 현재 제가 할 수 있는 건 아버님에게 다 해드리면 제 아들들이 볼 거 아니냐. 어떻게 해야 한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아버지에게 못해드린 걸 다 해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허재는 허웅, 허훈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아들들의 반응은 어땠냐고 묻자 “현재 시즌에 들어갔다. ‘갓파더’라는 타이틀만 알지 내용은 잘 모르고 있다. 첫 방송 나간 후 느낌이 어땠냐고 묻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갓파더’는 근현대사를 짊어지고 온 ‘국민 아버지’ 스타와 여전히 인생의 답을 찾고 있는 ‘국민 아들’ 스타를 통해 대한민국의 부자(父子) 관계를 재조명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2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