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괴담회' 도시괴담, 논현동미용실→독일 귀신의집…어둑시니 1위는?

예능 2021. 09.16(목) 22: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MBC ‘심야괴담회’
MBC ‘심야괴담회’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아역 시절부터 연기 내공을 탄탄히 쌓아 올린 배우 서신애가 스페셜 괴스트로 출연한다.

16일 방송되는 MBC ‘심야괴담회’에서는 출연진과 시청자들 모두가 애타게 기다려온 ‘도시괴담’을 주제로 한 괴담들이 공개된다.

최근 ‘심야괴담회’에 푹 빠져있다는 ‘괴담 마니아’ 서신애는, 실제 겪은 ‘도시 괴담’이 있느냐는 질문에 ”사실 우리 집이 ‘도시 괴담’의 무대다“라고 밝혀 출연진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집에서 친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던 서신애. 한참 수다를 떨던 친구는 문득 말을 끊고는 조심스럽게 물어보는데... ”너 혹시... TV 켜놨어?“ 주변을 둘러본 서신애는 ”아무도 없다“고 대답하고 친구는 그 즉시 전화를 끊어버린 것. 한참 뒤 친구에게 온 문자에 서신애는 충격을 받고 마는데. ”네 옆에서 다른 사람 목소리가 들려...“ 그날, 통화하는 서신애의 옆에 함께 있던 건 누구였을까.

이어 괴스트 VS 괴담꾼의 대결에서 ‘괴담 마니아’ 서신애가 허안나에게 도전장을 내민다. 서신애는 허안나가 야심차게 준비한 괴담 ‘논현동 미용실’의 예상 촛불을 ‘○○개’라고 밝혀 출연진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는데. 허안나와 서신애의 피 튀기는 촛불 기싸움(?)을 본 괴담꾼들은 서신애를 보며 ‘이 시대의 냉정한 괴담꾼’ ‘이유 있는 자신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과연 이중 어둑시니의 마음을 사로잡고 진정한 괴담꾼으로 거듭날 승자는 누구일지.

또한 오늘 ‘심야괴담회’에서는 우리가 사는 바로 이 ‘도시’에서 벌어진 충격적이고 놀라운 괴담들을 모은 ‘도시 괴담’을 선보일 예정이다. 화려한 논현동 거리의 24시간 미용실, 이곳에서 근무하던 미용사가 겪은 섬뜩한 우연의 일치 ‘논현동 미용실’. 원한에 찬 빨간 원피스 귀신이 밤새도록 이를 간 이유 ‘복도식 아파트’. 독일 슐츠바흐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한 ‘귀신의 집’에 얽힌 진실 ‘독일 귀신의 집’ 등 시청자들을 잠 못 들게 할 도시 괴담이 기다리고 있다.

국내 최초 괴담 스토리텔링 챌린지 프로그램 ‘심야괴담회’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무섭고 기이한 이야기들을 메일과 공식 홈페이지로 투고를 받고 있다. 방송에 소개되는 모든 공모작들은 상금 444,444원의 액땜 상금을 획득한다. 그 후 각 회차의 1위는 랜선 방청객들에게 받은 촛불의 개수만큼 추가 상금을 획득하게 되며, 44개의 촛불을 받고 1위에 오른 공모자는 최대 상금 888,888원의 상금을 획득하게 된다.

‘심야괴담회’는 오늘(16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또한 오디오로 듣고 싶어 하는 팬들의 요청에 따라 네이버 오디오 클립 채널에서도 업로드 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심야괴담회’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