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인사이트' 구상나무 위기→열대과일 재배 증가…기후연관성

방송 2021. 09.16(목) 22: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KBS1
KBS1 '다큐인사이트'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한라산의 구상나무 군락지를 중심으로 기후위기에 처한 제주의 현장을 기록한다.

16일 방송되는 KBS1 '다큐인사이트'에서는 기후위기 특별기획 4부작 붉은지구-3부 구상나무의 경고 편이 그려진다.

대한민국 온난화 속도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나라 중 하나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세계 최고 수준이며 백 년간 온도상승이 지구 평균온도 상승보다 훨씬 높은 1.8℃에 이른다. 뜨거워진 한반도, 그중 최전선인 제주도 한라산에는 이미 기후 위기의 재앙이 시작되었다.

한라산 정상부에는 군락을 이루고 있던 구상나무가 집단 고사하는 처참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100년 이상 된 구상나무가 지난 10년 사이 빠른 속도로 고사하고 있는 것이다. 한반도 자생종인 구상나무는 현재는 멸종위기종에 이름을 올렸다. 이와 더불어 그 주변 제주 농가도 기후 위기에 직격탄을 맞았다. 지금 한라산과 그 자락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한라산을 덮친 구상나무 떼죽음

구상나무 세계 최대 집단 군락지인 한라산에 구상나무가 집단 고사한 현장은 처참함 그 자체다. 구상나무는 서늘한 곳에서 자라나는 한반도 자생종으로 ‘크리스마스트리’로 사랑받는 종이다. 이와 더불어 환경 보전의 지표가 되는 깃대종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 깃대종인 구상나무가 집단 고사했다는 건 기후 위기의 증표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최근 10년 동안 한라산에서 사라진 구상나무숲은 전체 면적의 15.2%가 줄었으며 한라산 전체 약 20만 그루가 고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구상나무의 집단 고사는 최근 점점 더 가속화되고 있다.

이로 인해 한반도 자생종인 구상나무는 결국 멸종위기종에 이름이 올라갔다. 구상나무숲의 위기는 기후위기와 무슨 상관관계가 있을까.

◆우리나라 기존 재배 작물은 줄어들고, 열대과일 파파야와 커피는 재배가 늘고 있다?

기후 위기의 징조는 한라산만의 얘기가 아니다. 제주 농가도 기후위기의 직격탄을 맞았다. 대표적인 것이 버섯, 귤, 양배추 등 제주도의 대표적인 농작물들이다.

겨울이 따뜻하다 보니 봄이 더 일찍 오고, 덕분에 봄꽃이 점점 더 일찍 피고 있지만 그 꽃에 꿀이 없어 제주의 양봉업자들의 시름도 깊다. 이 와중에 열대과일 파파야가 재배되기 시작했으며, 커피 또한 한반도 남쪽에서 재배되고 있다.

제주기상청에서 벚나무를 관측목으로 정하고 개화 시기를 측정해본 결과 지난 81년 동안 개화시기가 평균 보름이나 빨라졌다.

모두 붉은 지구가 전하는 기후 위기의 경고다. 제작진은 지난 1년 동안 기후 위기 속 한라산에 위치한 구상나무 군락지 변화 현장과 제주 기후 위기의 직격탄을 맞은 농가 현장을 추적했다.

'다큐인사이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