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와 감자탕’ 황희 “달리 지키는 원탁의 기사 役”

방송 2021. 09.16(목) 14:3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달리와 감자탕'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황희가 자신이 맡은 인물을 설명했다.

16일 오후 KBS2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연출 이정섭)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정섭 감독, 배우 김민재, 박규영, 권율, 황희, 연우 등이 참석했다.

황희는 극중 주원탁 역을 맡았다. 그는 “‘달리 바라기’라고 하면 다른 사람들에겐 무뚝뚝한데 달리한테 스위트 하다고 생각하신다. 그러나 달리를 포함한 모든 인물에게 무뚝뚝하다. 그럼에도 달리에게만 스위트하다는 게 느껴진다. 그런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주원탁이라는 인물의 이름을 처음 봤을 때 아서왕을 지키는 원탁의 기사라는 생각이 났다. 저에게는 달리를 지키는 원탁의 기사 느낌이 났다. 달리가 크고 작은 사건들을 겪는데 누군가 해결을 해야 하니까 제가 형사라는 설정을 갖게 된 게 아닌가”라고 덧붙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 3無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다.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