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와 감자탕’ 박규영 “김민재, 부드럽지만 카리스마+강단 있어”

방송 2021. 09.16(목) 14:2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달리와 감자탕'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박규영이 김민재와 재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16일 오후 KBS2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연출 이정섭)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정섭 감독, 배우 김민재, 박규영, 권율, 황희, 연우 등이 참석했다.

앞서 김민재, 박규영은 영화 ‘레슬러’에서 한 차례 연기 합을 맞춘 바. ‘달리와 감자탕’을 통해 다시 한 번 박규영과 호흡을 맞추게 된 김민재는 “이 작품이 처음이 아니라 오랜만에 만나 편안했다. 편안함 덕분에 작품의 집중도가 높았다”면서 “대화도 많이 했고, 배려하며 찍다보니 편안함 속에서 집중도가 많이 나왔다”라고 전했다.

박규영 역시 “처음 뵌 건 아니지만 길게 호흡한 건 처음이었다. 현장에서 굉장히 유연하고, 부드럽지만 그 속에 카리스마와 강단이 있다”면서 “배려도 많이 받았지만 배우고, 도움을 받으면서 재밌게 촬영했다”라고 밝혔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 3無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다.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