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명X한예리X엄태구 '홈타운', 장르물의 새 지평 연다[종합]

방송 2021. 09.15(수) 16:1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홈타운
홈타운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장르물 마니아들이 기대할만한 신작 드라마가 나왔다.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가 뭉친 '홈타운'이다.

15일 오후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극본 주진, 연출 박현석)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박현석 감독과 배우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이레가 참석했다.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유재명)와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한예리)가 사상 최악의 테러범(엄태구)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드라마 '비밀의 숲2'를 통해 탄탄한 연출력을 과시한 박현석 감독과 '믿고 보는 연기파 군단' 유재명(최형인 역), 한예리(조정현 역), 엄태구(조경호 역), 이레(조재영 역)가 합심해 하반기 최대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현재의 연쇄 살인 사건과 과거의 가스 테러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에서 스릴러의 묘미와 섬뜩한 공포가 어우러지며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연출을 맡은 박현석 감독은 "오컬트적인 요소가 가미된 스릴러다. 심각한 사건들이 장치적으로 사용된다. 그게 주는 아니다. 그런걸 통해서 자극이나 템포를 만드는 건 아니다. 의식하지 않고 봐도 편안하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작품에 대해 소개했다.

'홈타운'이라는 작품명에 대해서 박 감독은 "모든 사건들이 벌어지고 있는 곳이 가상의 도시 사주시다. 거기를 고향으로 삼고 있거나, 정신적으로 그 곳을 고향으로 삼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그래서 '홈타운'이라는 제목을 짓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 작품의 시대 배경은 1999년이다. 박 감독은 "세기말 분위기 위에 드라마가 흘러간다. 그때를 기억하시거나 그때의 분위기를 생각하셨던 분들이라면 그 드라마가 어떤 분위기일지 예측하실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99년을 세기말적인 분위기를 사건이나 상황이나 에피소드나 그런걸로 강조를 하고 있다"라고 귀띔했다.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이레 등 배우들의 캐스팅과 관련한 비화도 전했다. 박 감독은 "보통 캐스팅할 때 대본에 최적화이신 분들에게 오퍼를 준다. 그 과정이 길다. 꽤 걸리겠다고 생각했는데 처음 대본을 드렸던 배우들이 빠르게 답을 주셨다. 덕분에 론칭이 빨라졌다"며 "현장에서 배우님들의 연기는 엄청나다. 많이 의지하고 있다. 캐릭터 해석도 많이 여쭤보고 있고, 함게 고민하고 있다. 너무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더셀럽 포토


참혹한 테러범죄로 아내를 잃은 강력반 형사 최형인 역을 맡은 유재명은 "'홈타운' 대본을 받았을 때 작품 해석이 잘 안되더라. 숨겨진 것들이 많았다. 궁금증이 많이 생겼다. 무엇보다 짧은 신인데 신들이 연상이 될 정도로 이상한 경험을 했다. 그래서 바로 작가님, 감독님과 만나뵙고 싶다고 말씀드렸다. 2시간 정도 작품에 대해 설명을 듣고 하고 싶다고 했다. 이 작품을 잘 해낼 수 있을까에 대한 부담감이 있지만, 너무 멋진 작품이었기 때문에 선택하게 됐다"라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박현석 감독과는 드라마 '비밀의 숲2' 특별출연 이후 재회하게 됐다. 유재명은 "'비밀의 숲' 시즌1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제 인생작이다. 그래서 흔쾌히 시즌2 특별출연을 했었다. 당시 감독님과 짧게 인사를 나눴다. 그때 함께 작업을 할 것 같다는 느낌이 왔다. 그런 후 '홈타운' 대본이 왔다"라고 후일담을 전했다.

이어 박현석 감독에 대해 "소년같은 느낌이 있으신 맑고 밝은 분이시다. 작품을 할 때 특유의 카리스마가 있다. 배우들과의 소통을 중요시 하신다. 팔색조같은 연출님이다"라고 칭찬했다.

한예리는 영화 '미나리' 흥행 이후 '홈타운'으로 국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한예리는 테러범의 가족이라는 사회적 낙인을 견디며 살아가는 조정현 역을 맡는다. 그는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흡인력 있는 시나리오라고 생각했다. 그 다음 구성이 궁금하더라. 보시는 분들도 재밌게 보실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쉽게 선택할 수 있었다"라며 "'미나리'를 통해 얻은 것들은 저에게 꿈 같은 이야기다. 현실감이 없다. 오히려 작품을 선택하는 데 큰 부담은 없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엄태구는 9년 전 단막극 이후 '홈타운'으로 박현석 감독과 재회했다. 그는 박현석 감독에 대해 "신인 때 감독님과 단막극을 함께 했었다. 늘 한결 같은 분이다. 너무 좋으신 분"이라고 칭찬했다.

엄태구는 1987년, 사상 최악의 무차별 가스 테러사건을 벌이고 12년째 수감 중인 무기징역수 조경호로 분해 역대급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그는 "그때보다 성장했으면 좋겠는데 성장했는지는 잘 모르겠다. 어제도 촬영을 했는데 신인때나 지금이나 공통된 건 연기가 어렵다는 거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레는 엄태구와 부녀지간으로 호흡한다. 그는 과거에 가스 테러 사건을 저지르고 수감중인 무기징역수 조경호의 딸이자 조정현의 하나뿐인 조카 조재영 역을 맡는다.

하지만 스토리상 두 사람이 함께 호흡을 맞춘 적은 없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레는 "전체리딩 이후 두번째로 만나뵙게 됐다. 이렇게라도 만나서 기분 좋다. 시청자분들도 개개인의 연기, 캐릭터의 상황들이 집중해서 봐달라. 그리고 조경호-조재영의 언택트적인 케미도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 장르물이라는 틀이 있기 대문에 폭발적인 시청률을 바라진 않는다. 많이 봐주시고 '좋은 드라마'라는 말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홈타운'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