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영화 '미나리'→'홈타운'으로 안방복귀, 큰 부담 없어"

방송 2021. 09.15(수) 15:3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한예리
한예리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한예리가 영화 '미나리' 흥행 이후 '홈타운'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극본 주진, 연출 박현석)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박현석 감독과 배우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이레가 참석했다.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유재명)와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한예리)가 사상 최악의 테러범(엄태구)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한예리는 테러범의 가족이라는 사회적 낙인을 견디며 살아가는 조정현 역을 맡는다.

이날 한예리는 영화 '미나리' 글로벌 흥행 이후 국내 작품인 '홈타운'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 것에 대해 "'미나리'를 통해 얻은 것들은 저에게 꿈 같은 이야기다. 현실감이 없다. 그래서 오히려 작품을 선택하는 데 큰 부담은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홈타운'에 끌렸던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흡인력 있는 시나리오라고 생각했다. 그 다음 구성이 궁금하더라. 보시는 분들도 재밌게 보실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쉽게 선택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홈타운'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