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 '원더우먼' 이상윤 "아역 연기한 영훈, 너무 잘생겨 걱정"

방송 2021. 09.15(수) 14:5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이상윤
이상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배우 이상윤이 아역 연기한 영훈과의 싱크로율에 대해 전했다.

15일 오후 SBS 새 금토드라마 '원더우먼'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최영훈 감독, 배우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이 참석했다.

이상윤은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죽음으로 한주그룹 후계자 구도에서 밀려나, 자수성가 후 복수를 위해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 한승욱 역을 연기한다.

이날 이상윤은 한승욱 아역을 연기한 영훈에 대해 "처음 보고 너무 잘생겨서 간극이 크더라. 큰일났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히도 드라마 상황에서 제가 아역 설정에서 성인이 되기까지 우여곡절을 겼는다. 그 시간 동안 이렇게 됐을 수 있지라고 생각했다. 욕만 하지말아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하늬는 "어린 연주라고 쓰여있길래 제가 하는 줄 알고 대본을 다 외웠는데 이제 안 되나 보더라. 감독님이 꿈도 꾸지 말라더라"며 "김도연을 보니 어린 연주를 하길 잘했더라. 연기를 너무 잘하고 스틸을 보는데 그냥 저 같더라. 아역에서 성인으로 넘어갈 때 이질감 없이 편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 예고했다.

'원더우먼'(연출 최영훈 /극본 김윤)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 오는 1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