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불법 투약' 하정우, 벌금 3000만원 선고 "조심히 살것" [종합]

방송 2021. 09.14(화) 14:4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하정우
하정우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배우 하정우에 재판부가 벌금 3000만원을 선고받았다.

14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박설아 판사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향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하정우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열었다. 재판부는 하정우에게 30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하정우는 지난 2019년 1월 부터 9월까지 서울 강남구의 한 성형외과에서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되는 프로포폴을 치료 목적 외로 약 19회에 걸쳐 투약했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법원은 벌금 1000만원에 약식 기소됐지만, 재판부의 결정으로 정식 공판에 회부됐다.

더셀럽 포토
약식기소 사건이 정식 재판으로 전환된 후 하정우는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 3명과 법무법인 가율 변호사 3명을 추가로 선임했다.

기존의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 2병,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2명을 포함해 총 10명의 변호인단을 꾸렸다. 특히 선임된 변호사 중 부장검사, 부장판사, 대검찰청 마약과장 출신의 변호사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하정우)이 동종 범죄 전력이 없고, 이 사건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라며 벌금 1000만원을 구형했다.

최종 변론에 나선 하정우는 "이 자리에 서기까지 주의깊지 못한 점을 뼈저리게 후회하고 반성한다"라며 "다시는 이런 일로 이 자리에 서지 않게 조심하며 살겠다. 모든 과오를 앞으로 만회하고 빚을 갚을 수 있게 재판장 선처 바란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이날 재판을 마친 하정우는 법정을 빠져나와 선고 결과에 대해 "특별히 선고 결과에 대해 드릴 말씀은 없다.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조심하며 건강히 살겠다"라며 "죄송하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