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명화' 오늘(31일) 맷데이먼·주드로 '리플리' 편성…줄거리?

영화 2021. 07.31(토) 13: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영화
영화 '리플리'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영화 '리플리'가 '세계의 명화' 금주의 영화로 선정됐다.

31일 오후 방송되는 EBS1 '세계의 명화'에서 '리플리'가 편성됐다.

'리플리'는 지난 1999년 개봉된 미국 영화로 배우 맷 데이먼, 주드 로, 기네스 펠트로, 필립 세이모어 호프먼, 케이트 블란쳇, 잭 데이븐포트 등이 출연했다. 러닝타임은 139분, 19세 관람가다.

국내에는 지난 2000년 3월 4일 개봉됐으며 누적 관객수 2천 605명을 동원, 평점 8.68를 기록했다.

◆줄거리

피아노 조율사이자 호텔의 심부름꾼으로 일하는 톰 리플리(맷 데이먼)는 거짓말과 흉내내기에 비상한 재주가 있다. 톰은 어느 파티에서 피아니스트인 양 행세하다 부호 그린리프를 알게 된다. 프린스턴 대학의 재킷을 입고 있던 바람에 본의 아니게 아이비리그 출신이라 오해 받은 톰은 그린리프의 착각을 바로잡지 않는다. 엉겁결에 유럽에서 놀고먹는 그린리프의 아들과 프린스턴 대학 동문이라고까지 그린리프를 속이게 된다. 그린리프는 착실해 보이는 톰에게 여비를 제공할 테니 아들을 데려와 달라고 부탁한다. 톰은 그린리프의 아들 디키(주드 로)에 관해 면밀히 조사한 뒤 미국을 떠나 이탈리아로 가 디키를 찾는다. 이탈리아에 도착하자마자 만난 메레디스(케이트 블란쳇)에게 톰은 자신을 디키라고 소개한다. 사소하게 시작한 거짓말은 점점 부피를 늘리며 걷잡을 수 없게 된다. 얼마 안 있어 해변에서 휴식하는 디키와 그의 약혼녀 마지(기네스 펠트로)를 찾아 자연스럽게 그들에게 말을 건 톰은 디키의 취향을 공략해 디키와 급속도로 가까워진다. 디키와 친하게 지내며 상류사회의 향락을 함께 누리게 된 톰은 돈, 유흥, 여자, 자유로움 등 어느덧 디키가 가진 모든 것에 깊이 매료된다. 디키의 또 다른 친구 프레디(필립 세이모어 호프먼)는 샌님 같은 톰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과감한 기분파인 디키는 절묘하게 자신의 취향을 맞추는 톰과 쉽게 가까워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위화감을 느껴 톰을 멀리하고, 자신을 멸시하며 거리를 두려는 디키를 설득하려던 톰은 홧김에 디키를 살해한다. 하필 디키가 톰과 둘이서만 보트에 올라있던 때라 아무도 톰의 살인 행위를 보지 못한다. 톰은 디키 행세를 하며 그의 주변을 정리하고, 차차 디키의 모든 것은 톰의 소유가 된다. 평소 변덕이 심했던 디키라 한동안 사람들도 그의 행방불명에 개의치 않았으나 마지만큼은 끊임없이 톰을 의심한다. 완전범죄를 위한 거짓말은 더 큰 거짓말을 낳는다.

◆주제

패트리샤 하이스미스의 소설 '리플리'를 영화화한 작품. 일찍이 1960년에 르네 클레망 감독이 '태양은 가득히'란 제목으로 영화화한 바도 있다. '리플리'는 원작과도, '태양은 가득히'와도 사뭇 다른 무드의 연출과 캐릭터 해석으로 반향을 일으켰다. 영화화되며 원작의 서늘한 긴장감은 주된 배경인 로마를 빼닮아 축축하고 드라마틱한 무드로 바뀌었다. 원작에서의 톰 리플리는 사실상 사이코패스에 가까운 인물이다. 분명한 목적이 있는 범죄를 저지르는 동안 조금도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다. 고상하고 탐미적인 취향과 교양을 갖췄으며 치밀한 완벽주의자다. '리플리'에서의 톰 리플리는 심정적으로 보다 연약한 청년으로 묘사된다. 맷 데이먼이 연기한 톰은 계급 격차에 치어 살던 청년이다. 강렬한 신분 상승 욕구로 인해 동경하던 자를 우발적으로 살해하고, 지속적으로 두려움을 느끼면서도 앞선 거짓말을 덮기 위해 살인을 멈추지 못한다. 안소니 밍겔라 감독은 맷 데이먼을 톰 리플리 역에 캐스팅하며 선량하고 신뢰할 만한 그의 이미지를 역이용한 듯하다. 그의 얼굴을 빌려 톰의 심정적 고뇌를 묘사하며 동정심을 자극하고, 톰의 상황을 상세히 보여주며 관객이 정서적으로 충분히 이입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서스펜스가 넘치던 스릴러는 자연스럽게 인간적인 불안과 죄의식에 관한 드라마로 전환된다. 영화는 톰의 범죄를 안전히 감추는 엔딩을 선택하지만 은폐를 얼마나 지속할 수 있을지에 관해선 강한 심정적 혼돈을 남긴다.

◆감상 포인트

톰이 디키에게 느끼는 경외는 단순히 그의 재력에 대한 부러움만이 아니다. 톰은 때때로 피아노로 몰래 바흐를 연주하고 호텔에서 일하면서도 짬짬이 고객들이 즐기는 오페라를 훔쳐본다. 나중에 디키 행세를 하며 메레디스와 특등석에서 오페라를 즐기면서도 순수한 감동에 눈물을 흘린다. 감수성이 풍부하고 연약한 톰이 원했던 것은 디키가 태생적으로 갖고 태어난 귀족적인 태도와 허영의 뉘앙스다. 어떤 기회도 없이 가난하게만 자라온 그는 디키의 물질적, 정신적 풍요를 동경하는 것이다. 애초에 '리플리'의 톰 역할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연기하기로 되어 있었으나 그가 하차하면서 맷 데이먼으로 배우가 교체됐다. 아마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톰을 연기했다면 그 모습은 '태양은 가득히'의 알랭 들롱과 같은, 오만한 완벽주의자에 더 가까웠으리란 짐작이다. 감독 안소니 밍겔라의 전작에 비추어 보면 비극이 뒤얽힌 멜로드라마처럼 읽히다가도 결말에 이르면 끝내 이 이야기는 탐욕과 죄의식에 관한 냉엄한 스릴러라는 것을 상기하게 된다.

'세계의 명화'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영화포스터]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