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구역의 미친X’ 정우X오연서, 카메라 밖 티키타카ing…비하인드 대방출

방송 2021. 06.08(화) 13:2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이 구역의 미친X'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배우 정우, 오연서, 수현 등 이 구역 사람들의 카메라 밖 숨은 1인치가 포착했다.

흥미진진한 인물들의 관계성이 돋보이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이 구역의 미친 X’(극본 아경, 연출 이태곤)에서 드라마만큼 코믹하고 유쾌한 현장 분위기가 엿보이는 비하인드를 공개한 것.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난 주 명장면으로 봐도 무방할 만큼 큰 웃음을 선사했던 노휘오(정우)와 이민경(오연서)의 호신술 준비 과정을 만나볼 수 있다. 실수 없이 한 번에 끝내기 위한 오연서의 패기만만한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 가운데 정우의 협조적인 자세(?)가 또 한 번 폭소를 유발한다.

이어 연출을 맡은 이태곤 감독과 함께 촬영 장면에 대해 회의를 나누고 있는 정우와 오연서의 진지한 면모가 프로페셔널한 포스를 풍긴다. 캐릭터의 감정과 상황을 좀 더 완벽하게 시청자들이 공감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작은 부분까지 놓치지 않으려는 이 구역 배우들의 노력을 실감할 수 있다.

또한 정우의 시원스런 미소, 또 잠깐이라도 대본을 놓치 않고 연구 중인 오연서의 열정이 보는 이들까지 흐뭇하게 만든다. 여기에 프로 알바러이자 짠내 나는 공시생 수현 역으로 완벽한 연기돌이 된 수현의 귀여운 표정이 엄마 미소를 불러일으킨다. 편의점 알바생 복장이 어느새 ‘착붙’템이 된 수현이 앞으로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을 돋운다.

뿐만 아니라 사방팔방 오지랖을 부려도 속내만큼은 수더분하고 푸근한 홍직 아파트 부녀회 3인방 김인자(백지원), 최선영(이혜은), 이주리(이연두)와 오연서가 옹기종기 모여 셀카를 찍는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처럼 드라마에서 미처 볼 수 없었던 ‘이 구역의 미친 X'의 밀착 비하인드는 또 다른 즐거움을 선물 중이다. 마치 이 구역 사람들이 살고 있는 홍직 아파트에 가면 만날 수 있을 것 같은 친근한 매력에 시청자들이 또 한 번 속수무책으로 빠져들고 있다.

한편, ‘이 구역의 미친 X’는 월~수 오후 7시 카카오 TV를 통해 공개된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카카오TV 오리지널 '이 구역의 미친 X']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