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영→고아성 ‘샤넬 클래식 캐주얼’, 트위드 재킷+진의 스타일 확장

스타일링 2019. 05.29(수) 15:2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고소영 고아성
고소영 고아성
[더셀럽 한숙인 기자] 코르셋으로부터 여성을 끌어냈지만 지금은 럭셔리 페미닌의 상징이 된 아이러니가 샤넬이다. 샤넬은 트위드 재킷을 통해 ‘샤넬 클래식’이라는 키워드를 정립함으로써 시대에 구애받지 않는 독보적 명성을 공고히 했다.

클래식으로서 샤넬은 트위드 재킷이 처음이자 끝이라고 할 정도로 절대적 비중을 차지한다. 맞춤옷인 듯 몸에 꼭 맞는 노칼라 트위드 재킷은 스커트와 함께 슈트로 완결되지만 데님 팬츠와의 조합은 보수적 기반을 잃지 않는 해방감을 클래식과 자유분방의 양립을 원하는 여성들의 로망 스타일로 군림했다.

이처럼 ‘샤넬 클래식 캐주얼’ 쯤으로 분류될 수 있는 트위드 재킷과 데님 팬츠의 조합은 시대마다의 코드가 더해지면서 스타일이 확장되고 있다.

지난 28일 서울에서 진행된 샤넬 공방 컬렉션에 참석한 고소영과 고아성은 각각 클래식과 변용을 대표하는 룩을 연출해 뻔할 듯 보이는 조합에서 흥미로운 대비를 끌어냈다.

더셀럽 포토
고소영은 다림질로 곱게 다려 입어야 할 듯한 정장 느낌의 세미 와이드진과 노칼라 크롭트 트위드 재킷에 화이트 미니 퀼팅 백팩을 스타일링 해 샤넬 클래식 캐주얼의 공식을 완벽하게 충족했다.

반면 고아성은 구김이 간 듯 독특한 워싱의 와이드진에 화이트 크롭트 상의와 그레이 노칼라 트위드 재킷을 입고 블랙 오픈토 힐과 베이지 마이크로미니 백으로 마무리 해 2019년 버전을 하나 더 추가했다.

샤넬은 패피를 통해 진부할 수 있는 클래식에 생기넘치는 에너지를 충전하며 타임리스의 한계를 극복해나가고 있다.

[한숙인 기자 news@fahionmk.co.kr/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