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천연 헤나 염색 부작용 논란…"이마·얼굴·목 검게 변해"

방송 2019. 01.28(월) 20:5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제보자들'에서 최근 급증하고 있는 헤나 염색 부작용에 대해 다룬다.

28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시사교양프로그램 '제보자들'은 '검게 변한 얼굴, 천연 염색약 부작용 논란'이라는 부제로 꾸려진다.

최근 헤나 가루를 이용해 염색하는 ‘헤나방’이 성업 중이다. 일반 염색제와 달리 천연성분 100%라는 말에 헤나 염색을 선택한 사람들- 하지만 천연 성분으로 알려진 헤나 염모제를 사용했다 부작용을 겪었다는 피해가 늘고 있다.

염색한 뒤 이마와 얼굴 목 부위가 검게 변했다는 피해자들은 ‘대인기피증’은 물론 ‘죽음’까지 생각했다며 고통을 호소한다. 사람들이 검게 변한 피부를 보고 수군거리는 것은 물론 전염병인 줄 알고 곁에 오지 않는다는 것- 또한 하루하루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치료비도 큰 부담이라고 했다. ‘죽고 싶을 만큼 괴롭다’는 그들의 고통을 들어본다.

업체 측은 소비자들이 ‘패치 테스트’를 하지 않아 부작용이 발생했다고 주장한다. 제품을 사용하기 전 48시간 동안 피부 일부에 염색약을 발라 반응을 확인했다면 부작용을 막을 수 있다는 주장이었다. 피해자 중 상당수는 염색약을 사용한 지 몇 달 후에야 부작용이 나타났고 피부 접촉 검사에서도 사용한 제품에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헤나방에서도 48시간 패치테스트를 제대로 지키는 곳이 드물었다. 이런 상황에서 업체 측은 패치 테스트 여부로 보상을 미루고 있었다.

현재 정부에서는 헤나 부작용에 대해 합동 점검에 나서고 있다. 헤나방 실태 조사와 단속은 물론 문제가 된 제품을 수거해 성분을 분석해 원인을 밝힐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피해자들은 점검의 실효성이 없다며 비판하고 있는 상황. '제보자들'에서는 피해자들과 업체 측 주장을 들어보고 천연 헤나 최근 급증하고 있는 헤나 염색 부작용을 막을 방법을 고민해 본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K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