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in 런웨이] 블랙핑크 제니 ‘트위드 재킷’, 애슬레저룩으로 변신한 ‘샤넬 클래식’

트렌드 2019. 01.21(월) 16:5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블랙핑크 제니
블랙핑크 제니
[더셀럽 한숙인 기자] 어떤 옷을 입어도 브랜드가 제시한 표준으로써 모델 착장을 떠오르지 않게 한다면 패피로서 최 상위 단계에 진입했다고 할 수 있다.

럭셔리 디자이너 레이블 브랜드는 봄여름, 가을겨울인 SS, FW 외에 크루즈(CRUISE), 프리 폴(PRE FALL)을 비롯해 스페셜 그룹까지 수차례 컬렉션을 개최해 디자이너의 의도를 모델을 통해 명확하게 드러낸다.

패피라면 디자이너의 의도가 명확하게 반영된 런웨이 버전을 완벽하게 소화하는 것은 물론 자신의 취향에 맞춰 리얼웨이 버전을 재해석해 낼 줄 알아야 한다.

제니는 샤넬 2018/19 크루즈 컬렉션의 화이트 트위드 슈트 중 재킷을 지난 18일 해외일정을 위한 출국길 공항패션을 선택했다.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 두터운 팬덤을 이끌고 있는 제니는 런웨이 모델의 페미닌 포멀이 아닌 애슬레저룩으로 연출하는 재기발랄한 연출법으로 패피임을 인증했다.

이 재킷은 H라인의 오버사이즈와 4 포켓 디테일로 페미닌에서 매니시까지, 포멀에서 캐주얼까지 연출에 따라 다양한 룩이 가능하다.

제니는 블랙 레깅스에 배꼽이 보이는 블랙 크롭트 톱을 입고 재킷을 걸친 후 블랙 비니와 화이트 운동화로 마무리 했다. 여기에 블랙 배낭을 메 샤넬 트위드 재킷을 애슬레저룩으로 연출하는 패기를 발휘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티브이데일리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