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카피] 2019 SS 멀티컬러룩, 여자친구 신비 ‘레오파드’ VS 소원 ‘체크’ 패턴 스커트

트렌드 2019. 01.18(금) 11:1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여자친구 신비 소원
여자친구 신비 소원
[더셀럽 한숙인 기자] 잊을만하면 갑작스럽게 닥치는 한파로 마음을 놓을 수 없지만 일 년 전에 비해서는 한파의 기세가 위협적이지 않다. 그래서인지 다른 어느 때보다 봄이 곧 올 듯한 착각마저 든다.

올해는 다른 어느 때보다 화사한 색감의 ‘멀티 컬러룩’이 강세를 띨 것으로 보인다. 이미 지난 2018년 SS 시즌에 디자이너 레이블 브랜드들이 런웨이에서 화사한 컬러와 플라워는 물론 레인보우까지 제시해 이미 멀티 컬러룩 유행을 예고했다.

올해는 리얼웨이까지 멀티컬러룩이 장악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멀티컬러룩은 화려한 색감과 패턴이 핵심이다. 따라서 아직 ‘패턴 온 패턴’에 많은 수의 컬러까지 섞는 게 부담스럽다면 지난 17일 Mnet ‘엠카운트다운’ 리허설을 찾은 여자친구 신비와 소원의 패턴 스커트를 눈여겨봐야 한다.

신비는 지난 2018년에 이어 올해까지 스트리트룩 키아이템 자리를 차지할 레오파드 패턴 스커트를, 소원은 블루와 옐로의 색 대비 선명한 체크 패턴 스커트를 선택해 2019 봄에 대한 설렘을 자극했다.

이처럼 눈에 뛰는 컬러와 패턴의 스커트를 선택한 것으로 끝이 아니다. 여기에 패턴을 하나 더 해야 멀티 컬러룩을 완결할 수 있지만 순화 버전으로 상의를 눈에 확 띄는 역시나 화사한 컬러를 선택하는 과감함이 필요하다.

신비는 카멜 블랙 배색의 레오파드 패턴에 스카이블루 풀오버 블라우스를, 소원은 블루 옐로 배색의 체크 패턴 스커트에 오렌지 컬러 폴로 니트를 스타일링 해 멀티 컬러룩을 연출했다. 단 신비는 앵클부츠를 블랙으로 선택하고 소원은 스커트와 같은 블루 옐로 배색이 된 니트를 선택해 난해하지 않는 투머치룩을 완성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티브이데일리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