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정국 뷔 ‘숄칼라 턱시도 재킷’, 같지만 다른 BTS만의 매력 [2019 서울가요대상]

트렌드 2019. 01.16(수) 10:3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방탄소년단 뷔 지민 정국
방탄소년단 뷔 지민 정국
[더셀럽 한숙인 기자] 방탄소년단의 매력을 한 마디로 정의하면 ‘따로 또 같이’다. 단단한 팀워크를 보여주지만 데뷔 초부터 각자의 개성을 또렷이 드러내온 이들은 획일화 된 모습이 다수인 타 아이돌과는 ‘다름’이 인기의 비결로 꼽히고 있다.

지난 15일 진행된 ‘제28회 서울가요대상’에서도 이런 이들의 매력이 독보적 레드카펫룩으로 나타났다. 멤버 중 강아지상인 지민 정국 뷔는 숄칼라 턱시도 재킷으로 아이템까지 맞췄다. 그러나 누빔 처리로 볼륨감을 살린 뷔, 벨벳 소재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지민, 폭이 좁은 날렵한 선이 시선을 끄는 정국은 소재와 디자인이 다른 숄칼라를 선택했다.

이뿐 아니라 뷔는 리본 타이를 쁘띠 스카프처럼 살짝 묶어 연출해 지민 정국과는 다른 분위기로 시선을 끌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