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C Seoul 2019’ 소비자가 직접 평가하는 ‘신개념 패션 콘테스트’ 출범

트렌드 2019. 01.14(월) 10:0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이상지 기자] 신개념 패션 플랫폼 ‘FCC Seoul 2019(Fashion Crowd Challenge)’가 출범한다.

주관사 ㈜크라우디즌 측은 “오는 2월 패션계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킬 신개념 패션 콘테스트 ‘FCC’가 ‘FCC Seoul 2019’로 재탄생할 예정이다”라고 11일 밝혔다.

‘FCC Seoul 2019’는 패션 디자이너가 자신의 작품을 출품하고, 소비자가 본인의 개성에 따라 선호 디자인을 고른 후, 투자자가 선발된 디자이너 상품 생산에 투자해 제품 판매까지 지원하는 신개념 패션 플랫폼이다.

앞서 지난 2015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FCC’는 127개국 디자이너들의 출품과 200여개 국가의 평가단이 참여했다.

‘FCC Seoul 2019’는 디자이너와 일반 대중이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진보된 패션 플랫폼으로서 디자이너, 소비자, 투자자를 연결한 선순환 구조를 통해 디자인부터 판매까지의 원스톱 방식을 형성, 패션 IP 소싱 플랫폼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기존의 순위 경쟁을 탈피해 일반 대중이 직접 평가에 참여하며, 다수의 인재 발굴의 형태로 다가가 특정 계층의 전유물이었던 디자이너 제품의 접근성을 강화해 한층 넓은 패션 스펙트럼을 생성할 계획이다. 내달 25일 디자이너 작품 등록이 시작된다.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크라우디즌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